청도읍성의 재발견!

청도읍성 야경(夜景) 관광지로 탄생
기사입력 2019.09.04 14:13 조회수 1,53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청도읍성 야경(夜景)을 주요 관광코스로 한  「쿨(cool)한 청도 마실 나들이」야간투어가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31일까지 운행을 마쳤다고 밝혔다.


“쿨(cool)한 청도 마실 나들이” 야간투어는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청도읍성(도기념물 제103호)의 야경과 온누리국악공연단 국악공연, 읍성내 민속촌 먹거리를 결합해 만든 청도군 최초 야간 여행상품이다. 


이번 야간투어는 여름 휴가기간을 집중 활용해 총18회 운행,  712명의 도시관광객이 다녀갔다. 참여자 712명 중 98%에 해당하는 697명은 야간투어에 대해 다른 사람에게 추천할 의사가 있다고 했으며, 전통국악공연과 산지직송 농산물 구입 코스도 큰 호응을 얻었다. 


관광코스 중 청도읍성 야경은 운영 기간 중 가장 만족했던 관광지, 다시 방문하고 싶은 관광지로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청도읍성은 주간에는 문화재로, 야간은 주로 지역주민 야간산책로로 이용되었으나 이번 야간투어를 통해 야간관광지로써 관광객들에게 처음 공개되면서 그동안 숨겨진 야간관광지로 탄생하게 되었다. 

 

10_쿨한청도마실나들이.jpg

 

참여자 대구 거주 김효심(여, 55세)씨는 “그동안 청도를 여러 번 왔지만 읍성 야경이 있는지도, 이렇게 멋있고 운치 있는 줄 몰랐다. 이번 여행으로 친구들과 즐겁게 즐길 수 있어 행복하고 내년에도 계속 이 사업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여행 소감을 밝혔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청도는 대표 관광지뿐만 아니라 문화, 예술, 자연 등 관광 자원화 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 콘텐츠를 보강하고 연계사업을 통한 다양한 관광상품개발로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편집부 기자 editor@koreanewsla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코리아뉴스랩 & koreanewsla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