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효자비 건립 과정을 밝히다

청도군 매전면 북지리 정내헌효자비 관련 옛문서 기증받아
기사입력 2020.04.29 20:44 조회수 1,27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도박물관(청도군수 이승율)은 청도군 매전면 북지리 마을 입구에 위치한 『정내헌효자비』와 관련된 소지 2점을 후손으로부터 기증받았다. 

 

16-2_청도박물관-정환주 효자비.JPG

소지(所志)는 누구나 관(官)에 올리는 소장으로 청원서, 진정서 등을 통틀어 일컫는 고문서의 한 종류이다. 이번에 기증된 소지 2점은 북지촌 거주 정환주(鄭煥冑)의 효행을 널리 알려 풍습을 교화하고자 포창을 요구하는 경진년(1760년) 소지 1점과 갑자년(1804년) 정환주와 그의 숙질인 정만표(鄭萬彪)의 효행을 더불어 서술하며 아직 포창(褒彰)이 내려지지 않아 상부기관에 다시 올려 줄 것을 건의하는 소지 1점이다. 

 

16-1_청도박물관-정환주 소지(경진년).JPG

 

기증된 소지 2점에는 청원에 찬성하는 여러 유생들의 명단과 뎨김(題音)이라 하여 문서를 받은 수령이 직접 살펴 본 뒤 내리는 처분이 적혀 있어 지역민의 의견이 수렴되고 공론화 되는 과정 그리고 효행 포창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이러한 청원 이후 1810년(순조10년) 정환주의 효행을 기리는 비석과 비각이 건립되었고 현재 북지리 마을 입구에 남아있다. 


청도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기증 유물은 조선시대 청도지역의 효자비 건립 양상과 당시 지역 군민들의 상소활동에 대한 기초 연구자료를 확보한 것에 큰 의의가 있으며, 기증받은 자료는 보존처리 후 전시와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집부 기자 editor@koreanewsla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코리아뉴스랩 & koreanewsla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