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벼 방해충 방제·이삭거름 적기 방제 당부

기사입력 2022.07.25 09:07 조회수 81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의성군(군수 김주수)은 지난 13일 벼 병해충 일제예찰 결과 잎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발생은 평년보다 적었지만 애멸구, 벼애나방 발생은 평년보다 30% 많고 고온다습한 기후가 지속됨에 따라 벼 병해충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특히 지난해는 이삭 팰 때 잦은 비와 저온 현상으로 벼 이삭도열병 발생이 많아 피해를 준 만큼 질소비료와 가축분뇨를 많이 사용한 논은 발병 초기에 트리사이클라졸, 아족시스트로빈 계열의 약제를 살포하고 추비를 줄여주거나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02_벼 방해충 방제_저해상.jpeg

 

또한 혹명나방, 이화명나방, 먹노린재, 도열병 및 문고병 등을 중점으로 논을 잘 살피고 병해충 발생 초기에 종합방제를 해야한다.


이삭거름은 이삭패기 20일~15일 전에 N-K복합비료(17-0-10)을 10a당 15kg기준으로 시용하고 밑거름 양과 엽색을 고려하여 조절해서 사용해야 쓰러짐을 방지하고 벼 알 달림이 충실해진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최근 기후변화로 돌발 병해충이 우려되고 농작물의 피해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는 적기 방제, 적정 시비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편집부 기자 editor@koreanewsla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코리아뉴스랩 & koreanewsla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