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공영사업공사, 코로나19 차단에 팔 걷고나서

기사입력 2020.03.03 10:12 조회수 47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청도공영사업공사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청도역에서 오고가는 이용객을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여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24시간 지원근무에 손을 걷었다.

 

17_청도역 열감지기 운영 (청도공영사업공사).jpg

 

한편 공사는 그동안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어려움에 빠진 지역농가 돕기 일환으로 청정청도 농산물인 미나리와 딸기에 대한  구매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전개하였다.


또한 환자들의 쾌유를 기원하고, 코로나19의 최일선에서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공무원들에게 격려의 마음을 담아   응원하는 현수막도 게첨하여 많은 단체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동참하게 되었다.


청도공영사업공사 우군택 사장은 “새마을운동 발상지 청도군민답게 의료인 및 공직자를 비롯한 모든 군민이 다함께 힘든시기에 모두 힘을 합쳐 잘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며 청도 유일 공기업으로서 작은 미력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편집부 기자 editor@koreanewsla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코리아뉴스랩 & koreanewsla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